우연일까? :: 달달한 이 웹툰,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우연일까? 1 우연일까? 1 
남지은, 김인호 | 홍익출판사 | 20111219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제목처럼 우연히 알게된 한 웹툰이었다. 처음에 재밌다고 하길래 그래- 함 보자! 라는 식으로 보게 되었는데, 정주행(첫화부터 나온화까지 모두 보는 것)을 하고 나니 나도 추천해준 사람처럼 이 웹툰에 푸~욱 빠졌다. 그리고 너도 나도 할거없이 추천을 막막 하고 있었다. 이렇게 사랑스럽고 달달한 웹툰을 이제껏 못봤을까? 라며 살짝쿵 한탄도 해주면서 그때부터 매주 2회를 꾸준히 챙겨봤다. (사실 매일 웹툰을 챙겨보는 1人…먼산)

 

우선 이 작가 두 분은 부부이다. 글은 남지은작가님, 그림은 김인호작가님. 부부사이에서 알콩달콩 스토리를 내고 그림도 그리는 것! 함께 살고, 함께 일하면 어떨까? 부딪히는 점도 많겠지만 그만큼 서로를 낱낱히 알려나? 경력들을 보니 오래전부터 함께 해온 듯했다. 그래서 더 잘 맞을지도 모르겠다.

 

 

 

 

  

 

우연찮게 만난 동창, 그리고 첫사랑. 철없던 시절 가슴 설레었던 첫사랑들이 만나고, 다시 만난 그들에게 일어나는 청춘이야기이다. 후영이는 홍주를, 혜지는 후영이를, 홍주는 준호를, 경택과장님은 혜지를. 이렇게 한쪽한쪽만 좋아하는 짝사랑이었다가 어느새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고 설레고 두근거리게 되죠. 그들의 만남은 하나하나 섬세하게 이루어져요. 지금 이 책은 1권이지만 완결까지 다 본 저로서는 그저 흐뭇합니다 😀 게다가 작가와 일러스트의 만남이라서 그런지 좋은 글도 많고 좋은 그림도 많이 나와요. 예쁜 그들이 마음까지두요. 그리고 책에서는 웹툰에는 없던 그들이 마음이 섬세하게 표현된 글이 나와서 좋았어요. 혜지의 입장에서, 후영이의 입장에서, 경택 과장님의 입장에서 말이죠.

 

 

그들이 했던 첫사랑이 지금에 와서 그대로 이어지는 사람은 후영이밖에 없네요. 홍주와 :) 둘은 고백하고 고백받은 그런 사이가 아니라 함께 하는 시간이 늘어나다가 만나게 되죠. 하지만 둘은 참 예뻐요. 그리고 과장님과 혜지도 마찬가지구요. 이 둘도 넘 예뻐요. '우연일까?'라는 만화의 호평중에 가장 많이 듣는게 '달달하다', '예쁘다' 일 것 같아요. 정말 읽다보면 달달해져요. 달달한것도 좀 짜증나고 그럴때가 있는데요, 이 책의 주인공들은 달달하면서 기분좋게 예쁘기까지 해요. 그러다보니 읽는 내내 미소가 놓아지지 않아요.

 

 

 

 



 

 

1권에서는 그들의 만남이 시작되고 있어요. 그리고 만남이 있기에 설렘이 시작되고- 이게 호감인지, 좋아하는 건지, 사랑인지 헷갈리는 시기라고 할까요. 그때의 느낌, 질투, 호기심 등이 표현되고 있습니다. 괜시리 저도 제 사람 만나기 전에가 떠오르네요. 혼자서 헷갈려하고, 고민하고 내 마음이 맞는지 아닌지 생각도 해보고 했던 그때요. '우연일까? 아니면 운명일까?' 둘 다 아니면 어때요. 지금 서로 좋아하고 행복하면 된거 아닐까요? 이 책을 추천해주고 단 한 명도 별로라는 소리를 못 들어봤어요. 다들 좋다고 알려줘서 너무 고맙단 말만 수십번 들은 것 같네요. 과감하게 별 5개 찍으면서 추천드립니다. 쌀쌀하게 추운 겨울에 기분 좋은 달달함을 전해줄 <우연일까?> 한번 보실래요?^^

 

 

 

댓글 남기기



2 Responses to 우연일까? :: 달달한 이 웹툰,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1. 김상영말하길

    아~~~ 언제나 그 ‘감정’은 항상 그대로 ‘달달한’것 같아요.
    그래서 그런가? 가끔 다시 또 그 감정의 시대로 돌아가고 픈… ㅋ…
    그러나 지금 현재…
    계속해서 달달한 감정으로 살 수 있길… 늙어 쭈그렁탱이가 되어서도 서로 유지할 수 있도록 말이죠.

 

로그인후 추천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시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