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내곁에 범인이 있다! 강풀 원작 기대되는 개봉예정작 이웃사람 (감독:김휘 / 출연 : 김윤진,마동석,김성균,김새론,임하룡)

  

 

 

“죽은소녀도, 살인마도, 그를 막는 사람들도 모두 이웃사람”

 

 


 

 

강풀의 웹툰 <이웃사람>이 영화로 개봉합니다.

이웃에 살고 있는 살인마라는 이색적인 소재를 다룬 이번 영화에는

연기파 배우 김윤진, 아저씨의 김새론,임하룡,마동석,천호진씨등이 출연으로 더욱 기대가 되는데요. 

 

 

이웃사람의 원작자인 강풀은 가장 좋아하고 아끼는 작품이라는 이번 영화에 대하여

웹툰은 소리를 표현하는데 한계가 있었는데 음향을 표현할 수 있는 영화라는 장르를 만난 이웃사람이

어떻게 완성돼었을지 기대가 된다는 소감을 나겼다고 하네요 ~ 

 

 


 

 

열흘 간격으로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는 강산맨션의 이웃사람들은 공포에 떨고, 

범인의 실마리는 잡히지 않은채 사람들은 수십만원대의 수도세와 

건일 마다 피자를 배달시키고 사체가 담긴 가방과 똑같은 가방을 가진 

102호 남자를 범인으로 의심하게 되는데요. 

 

 

 

 

 

 

강산맨션 102호에는 살인마가 살고 있다 라는 영화 카피는 

이들 중 누가 살인마인지, 살인마에 맞서는 이웃사람들에 대한 

궁금증을 더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키네요!  

 

 


 

예상과 달리 영화는 처음부터 범인이 밝혀진 상태로 진행된다는 사실 !! 

 

영화는 이웃사람들이 범인을 어떻게 눈치채는지, 그후 범인과 이웃사람들간의 

긴장감 넘치는 심리대결에 더 포커스를 맞춘듯 하네요. 

 

 


 

사건이 발생하는 날 항상 피자배달을 시키는 102호 남자를 의심하지만 선뜻 나서지 못하는 피자 배달원

 


 

거칠지만 소녀가 죽어가는 것을 막아주는 사채업자 

 

 


 

자꾸 가방을 사러 오는 남자를 의심하는 가방 가게 주인 

 


 

반상회를 알리러 찾아간 102호의 음침함을 모른척 넘기지만 집에 들어오지 않는 자신의 딸이 

연쇄살인마에게 잡혀갔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이는 소녀의 엄마

 

 

 

 

102호 남자를 의심하지만 주민들이 불안해 할까봐 쉬쉬다 

결국 소녀가 납치되고 나서 비로소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경비원 

 

 

 

 

살인범 역할을 맡은 배우는 바로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에서 

최민식씨의 카리스마에 절대 눌리지 않던 김성균씨가 출연했다고 하는데요 

 

촬영이 끝난 후에도 살인에 대한 트라우마가 지워지지 않았다는 그의 소감을 들으니

이웃사람들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증폭됩니다 ! 

 

 

 

 

범인이 초반에 드러나는 범죄 스릴러인만큼 

배우들의 연기력이 뒷받침 되어야만 할것 같은 이웃사람들 ! 8월 23일날 만날 수 있겠네요~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추천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시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